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파라다이스행 9번버스

'국회의원선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4.10 ‘차악’이 아닌 ‘최선’의 선택이었기를 바라며... (2)

투표를 하러 나서는데 아들이 말을 건넨다.

 

엄마, 누구를 찍을 거예요?”

글쎄.. 그건 비밀인데. 선거는 비밀이 원칙이거든..”

꼭 좋은 사람 찍으세요!”

그럴게, 그런데 어떤 사람이 좋은 사람인거야?”

엄마도, 나도 행복해지는 세상을 만들 수 있는 사람이요. 그리고 어린이 말도 좀 잘 들어 주는 사람이요

 

아들의 말을 들을 듣는 순간 가슴이 답답해졌다. 사실 내가 정치에 대한 방향이나 판세를 분석할만큼 잘 알지도 못하며, 전보다 선거에 대한 관심도를 떨어뜨린 것에 일조한 사람이기도 하다. 해서 아들에게 내가 뽑은 사람의 이력과 왜 이 사람이 필요한 지에 대해 설득력 있게 이야기해줄 수 없었다. 또한 내가 선택한 후보자가 최선도, 차선도 아닌, ‘최악을 막기 위한 차악정도로 생각하고 있었기에 더더욱 그랬다.

 

그러나 엄마와 내가 행복한 세상을 만들 수 있는 사람을 뽑아달라는 아들의 말에 무거운 바위 하나가 어깨에 얹혀지는 듯했다. 이번 후보들 중에 우리를 행복하게 할 수 있는 사람이 몇이 있을까? 아니 관심이라도 가진 사람이 얼마나 될까?

 

또 이번 선거의 결과를 놓고, 20대의 반응이 의외라며 의견이 분분하고, 여당의 압승에 절망을 토해내기도 하고, 야당의 약세에 당연한 결과라는 비난 등 뉴스에서 쏟아지는 여러 가지 복잡한 이야기들에 13살의 아들이 한 마디 비수를 던진다.

 

정말 어른들은 복잡하네, 선거도 끝났는데..그럼 선거 하지나 말지”.

 

초등학생들도 느끼는 그 한심한 세상의 중심이 정치판이다. ‘차악을 선택한 내가 아들에게 자랑스럽게 이야기할 수 있는 때는 언제일까? 부디 간절히 원하건 데 나를 포함한  차악을 선택했을 또 다른 사람들이 최선의 선택이었음을 자랑스럽게 아이들에게 이야기할 수 있기를 바란다. 나의 소중한 한 표가 좀더 나아지는 미래를 향한 일보였기를 간절히 기도해본다.

  1. Favicon of https://spizza.tistory.com BlogIcon 메뚜기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과가 암울할지라도 어느 상황이든 최선을 선택해야 합니다.
    아드님이 꽤 어른스럽군요.

    2008.04.19 08:59 신고
    • Favicon of https://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선택한 최선이 어찌보면 차악이 아닌가 해서요. 그만큼 상황을 잘만들지 못할 것 같은 불신 때문이겠지요. 언제 부터인가 우리에게 불신이 자연스럽게 자리잡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사춘기이고, 철부지이긴 열세살짜리가 가끔은 어른들에게 일침을 주고 있습니다. 잘 자라도록 좋은 부모가 되어야함을 깨닫습니다.

      2008.04.20 10:22 신고

1 
BLOG main image
파라다이스행 9번버스
파라다이스란 없다. 9번 버스도 없다. 그러나 인간이 소중한 꿈을 열망하고 진지하게 실행해 나아갈 때, 우리는 파라다이스에 접근하고 있는 것이다
by 승객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0)
이야기가 있는 정거장 (10)
책이 보이는 풍경 (2)
창에 쓰는 워킹맘 일기 (33)
우리들의 파라다이스 (15)
공지사항 (0)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