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파라다이스행 9번버스

'상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9.30 엄마는 여자라서 이해 못해!
  2. 2008.03.05 어른들이 어린이를 무시하는 이유

6학년에 접어들면서 아들과의 관계가 전보다 조금씩 삐걱거립니다. 그러던 어느 날 자신이 엄마와 자주 싸우는 원인이 자신은 남자이고, 엄마는 여자라서 엄마가 자기를 이해 못하기 때문이라고 몰아 부치고는 쌩~하니 자신의 방문을 닫아 버립니다.

 

갑자기 아들의 입에서 튀어 나온 성 차이라는 말에 놀랍기도 하고, 또 엄마의 말에 억지를 쓰는 아들에게 화도 나고 배신감도 느껴집니다. 그래도 지금까지는 아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려고 했고, 아들을 위하여 항상 정보의 레이더를 놓지 않았고, 설득이든, 감언이설이든, 아들의 동의를 구하려고 노력했기에, 세상에서 엄마가 제일 훌륭하다고 자랑스러워했던 아들이었는데 영광스러웠던 과거는 슬픈 추억으로 다가서나 봅니다

 

솟아오르는 화를 꾹꾹 누르며 아들에게 물었습니다.

남자와 여자는 어떻게 다른 거야?

남자는 여자를 보호해야 하는 거에요.

그럼 너는 엄마를 보호해야 하는 거네. 그런데 요즘 엄마는 보호받는 거 같지 않은데?

그건 엄마가 먼저 화를 내기 때문이잖아요.

엄마가 화를 먼저 낸다는 것은 너의 생각과 나의 생각이 다른 것 같은데.. 그렇다면 엄마가 화를 참으면 너도 참을 수 있을 거 같아?

아마도요…”

 

아들은 이제 본격적으로 사춘기에 접어들었습니다남자와 여자를 구분하여 생각하고, 자신이 남자라는 사실을 인식해가고 이야기를 좋아하고 많이 하던 이전의 시간들에 비해 혼자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방문을 닫는 시간이 많아집니다. 외모에도 부쩍 관심이 많아지고, 속옷은 트렁크로, 겉옷은 라운드티보다는 어른들처럼 Y셔츠 모양의 남방과 재킷을, 신발도 이전의 간편한 찍찍이 운동화에서 스니커즈나 랜드로버 등의 보다 남성답고 멋스러운(?) 것들을 고집합니다.

 

자신의 해야 할 일과 하고 싶은 일들을 혼란스러워 하면서 제게도 억지를 부리고, 스스로 좌충우돌해가는 아들을 보면 대견스럽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걱정도 됩니다. 아들의 억지에, 나태함에, 부정에 얼마나 인내할 수 있는 엄마가 될 것인지에 사실 자신이 없습니다. 이전까지 한석봉의 어머니와 같은 카리스마형의 엄마로 아들에게 인식되었던 제가 함께 더불어 인생을 지켜봐 주는 이성적이고도 참을성 있는 파트너로서의 엄마가 되기란 요즘 같아선 정말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 넓은 세상을 향하여 한 발씩 앞으로가는 아들에게, 이제는 넘어지면 일으켜 세워주는 친절한 엄마가 아니라 아들이 상처를 아파할 줄 알고, 상처가 치유되면서 견고해지는 자신의 강인함을 깨달아 가는 것을 인내롭게 기다려야 할 시기라는 것을 느낍니다. 아들의 억지와 불합리에도 조용히 지켜봐주고, 거울과 같은 존재가 되기 위해서 저도 부단한 노력을 해야 함을 절감합니다. 아들이 남자라서 여자인 엄마가 이해하지 못한다는 우리의 오해가 풀리고, 서로를 신뢰할수 있는 시기를 더 빨리 당기기 위해서라도...
 

아들의 사춘기가 아들에게는 성숙이, 제게는 인내가 순간순간 함께 하는 시기이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아들과 저녁에 대화를 하다 결국은 언쟁으로 치달으면서 서로 마음만 상한 채 정리를 못했다. 잠자리에 들기 전 아들과 함께 쓰는 일기를 통해 무엇인가 실마리를 찾아봐야겠다는 생각으로 일기를 펼쳤다.

 

엄마를 향한 항변이 그대로 묻어나는 아들의 일기는 이렇다.


제목: 어른들이 어린이를 무시하는 이유

 

요즘엔 어른들은 어린이를 너무 무시하고 있다.

 

이건 너무 불공평하다. 나이 어리다고 이런 무시 당하니 사회가 이렇게 돌아가는 것이다.

도대체 어른들은 어린이 보다 못한 존재란 말이 지어낼 정도로 무시 세상이라 할 수 있다.

 

그러면, 12살 서울대 재학생은 왜 무시를 않고, 서울대생은 무시를 하지 않는 거냐하면 당연히 공부 잘하는 거겠지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런 공부 맘만 먹으면 잘할 수 있다.

 

누가 더 오래 살았냐?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

생각을 더 깊게 생각하는 사람이 바로 어린이이다.

 

내 친구 이크발의 이크발도 어린 나이에 바로 유명인이 되어 이름을 날렸다. 우리도 그럴 수 있다.

 

앞으로 어른들이 어린이와 청소년의 말을 들었으면 한다.

 

아들의 일기 속에는 어른이라는 이유로 어린이는 무조건 따라야 한다고 강요하는 나의 모습, 그리고 사람을 판단함에 있어서도 공부라는 잣대로만 평가하는 어른들의 부당한 기준에 대한 비판이 또렷하게 나타나 있었다.

 

요즘에는 전보다 자아가 강해진 아들과 대화를 하다 보면 엉뚱한 궤변과 함께 자신의 방식대로 해석하곤 해서 마찰을 빚는 경우가 종종 있다. 오래 전부터 아들에게 무엇을 요구하기 전에 라는 이유 세 가지로 나를 설득해보라고 했고, 아들은 어떠한 상황이 벌어지면 라는 이유를 먼저 찾는 것에 익숙해져 갔다. 그러나 그 습성은 그대로 부메랑이 되어 이제는 아들이 오히려 내게 적절한 를 요구하는 상황이 되었고 그로 인해 아들과 나는 언쟁의 강도가 점점 높아졌다.

 

가끔 나를 참 많이 닮아가고 있는 아들을 보면 신기하기도 하지만 한 편으로는 아이가 원하는 정말 어른다운 엄마의 모습을 갖추어야 한다는 강박이 생기곤 한다. 그래서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라는 말이 틀린 말이 아니다.

 

오늘의 언쟁에서 사실 나는 좀더 이성적이어야 했고, 아들의 의견에 좀더 귀를 기울여야 했고, 일반적 사고나 상식을 강요하기 전에 인내롭게 유연한 대화를 이끌어야 했다.

 

아이의 눈에 비춰진 모순된 어른의 세상을 아이에게 물려주지 않겠다고 다짐하면서 너무도 쉽게 감정 앞에 무너지는 나의 의지로 상처받았을 아들에게 정말 미안하다. 아들의 맘 상한 일기에 적절한 답이 되는 나의 일기를 쓰는 일이 오늘은 정말 쉽지 않을 것 같다.

 

아들아, 내일은 어떻게하면 우리가 서로 이해할 수 있는 대화를 할 수 있을지 찾아보자. 이제는 라는 것보다 어떻게하면 해결할 수 있는 것들을 찾아보는 연습을 해보자꾸나….

 

1 
BLOG main image
파라다이스행 9번버스
파라다이스란 없다. 9번 버스도 없다. 그러나 인간이 소중한 꿈을 열망하고 진지하게 실행해 나아갈 때, 우리는 파라다이스에 접근하고 있는 것이다
by 승객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0)
이야기가 있는 정거장 (10)
책이 보이는 풍경 (2)
창에 쓰는 워킹맘 일기 (33)
우리들의 파라다이스 (15)
공지사항 (0)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